오늘은 퇴근 길에 자취새생활을 하는 동료가

엄마밥이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불러서

백반집을 찾다가

마침 근처에 생선구이집이 있길래

생선구이로 저녁을 먹었는데

진짜 집밥같은 느낌이였어요.

이름은 장미생선이었구요

경북 구미시 옥계동 562-1번지에 위치하고 있어요.

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9시 까지라고 해요.

저는 고등어구이랑 갈치구이를 시켰어요.

 

 

 

구이가 나오기 전에 차려지는 밑반찬이 이정도에요!

깍두기랑 미역줄기는 2번씩 먹었어요.

정갈하고 깔끔해요 정말

 

된장찌개도 구이랑 참 잘어울렸던 것 같아요

:)

 

 

고등어 구이랑

 

갈치구이가 나왔어요.

근데 갈치 정말 크지 않나요?

토막 내지 않고 길게 한 덩이로 나오는데

생각보다 커서 놀랐어요.

 

요롷게 밥 위에 얹어서

밥이랑 같이 먹으면 진짜 환상이었어요ㅠㅠ

간이 간간한게 와사비 푼 간장에 살짝 찍어먹으면 딱이었네요.

덕분에 집밥같이 자극적이지 않고 저녁을 해결 한 것 같아요.

간간한 집밥이 그리우실 때, 집에서 생선굽기 번거로우실 때

딱 좋을 것 같은 곳입니다.^ㅡ^


+ Recent posts